이낙연 “다주택자·비위 조사 착수”…’기강 잡기’ 고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김용재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당 윤리감찰단에 "국회의원과 지방의원을 포함한 주요 당직자와 선출직 공무원들의 다주택 보유문제와 기타 비위에 대한 조사에 착수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일부 의원들의 각종 논란으로 악재를 겪은 상황에서 당내 기강 확립에 더욱 고삐를 당기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당대회 이후 신설한 감찰단이 조사를 시작한 뒤 국회의원 한 분(김홍걸 의원)이 제명되고, 한 분(이상직 의원)이 탈당했다. 이제 감찰단에 새로운 요청을 공개적으로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런 일들을 통해 민주당은 윤리적인 수준을 높이고 국민 신뢰를 회복하는데 뼈를 깎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