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질환 모녀 숨진 채 발견…母 돌연사 후 20대 딸 아사 추정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정신질환을 앓아온 모녀가 원룸에서 생활하다가 엄마의 돌연사 후 딸까지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11시 30분께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원룸에서 딸(22)과 엄마(52)가 숨진 채 발견돼 수사중이다.

부패 정도로 봤을 때 이들은 발견된 날로부터 열흘에서 보름 전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타살 혐의점이 없고, 유서 등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미루어 볼 때 경찰은 자살 가능성도 적다고 판단했다. 다만 엄마가 돌연사한 뒤 딸이 아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맡겼다.

모녀는 엄마의 일용직 노동 수입으로 생활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계성 지능 장애가 있는 딸은 거의 집 안에서만 생활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엄마도 2011년부터 수년간 정신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모녀는 엄마의 학대로 7년 동안 떨어져 지내다 딸이 성인이 된 뒤 다시 함께 살았다. 딸은 13살인 2011년부터 2018년 4월까지 사회복지시설에서 보호됐다.

해당 복지시설에 따르면 딸은 과거 장애등급 5∼6급으로 분류 가능한 경미한 지적장애(경계성 지능 장애)가 있었다.

딸은 고등학교까지 졸업한 뒤 시설의 도움을 받아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취득하기도 했다. 시설 측은 딸이 퇴소 후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추진했으나 엄마가 딸을 데려갔다고 설명했다.

시설 측은 해당 가정이 보호 능력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으나 친권이 있는 엄마의 퇴소 요구를 막을 수 있는 제도가 없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