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앱 브랜디, 네이버로부터 100억원 투자 받았다

브랜디, 네이버서 100억원 투자 유치 [사진제공=브랜디]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패션테크(패션+테크놀로지) 기업 브랜디가 네이버로부터 100억원 규모의 단독 투자를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브랜디의 동대문 풀필먼트 서비스 성과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양사는 지난 5월부터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를 대상으로 동대문 풀필먼트 서비스를 평가했다. 양사는 높은 출고율, 빠른 배송기간 등 참여업체의 90% 이상이 풀필먼트 서비스 연장 의사를 밝힘에 따라 향후 협업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브랜디는 네이버와 함께 소매상의 온라인 판로 개척과 풀필먼트, IT 인프라 제공 등의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브랜디와 함께 동대문 시장을 활성화하고, 나아가 동대문 패션이 K-패션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브랜디는 2018년 국내 최초로 동대문 상품 판매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입, 상품 포장, 배송, 고객 응대까지 처리해주는 올인원 풀필먼트 서비스 ‘헬피’를 론칭했다. 또한 최근 자회사를 통해 동대문 도매상과 소매상을 위한 모바일 도매센터인 ‘트랜디’를 출시하여 기존 기업 대 소비자(B2C)에서 기업 대 기업(B2B) 풀필먼트까지 사업을 확장했다.

브랜디 서정민 대표는 “이번 투자는 전세계에서 가장 큰 패션 클러스터인 동대문 시장을 네이버와 함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하는데 기여하자는 취지에서 진행하게 되었다”며, “브랜디, 헬피, 트랜디로 연결된 동대문 체인플랫폼을 통해 더 많은 도매상과 소매상들이 온라인에서 보다 편리하고 안정적으로 커머스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