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뉴딜펀드 투자 가이드라인 마련…40개 분야 197개 사례 제시”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정부가 정책형 뉴딜펀드의 투자대상과 가이드라인과 관련해 40개 분야 197개 품목을 사례로 제시하고, 투자대상의 전후방 산업에도 투자가 가능토록 하기로 했다. 뉴딜 인프라펀드의 투자범위는 개별 인프라 지정 신청에 대해 민관 심의위원회에서 최종 확정키로 했다. 또 보건의료·돌봄 종사자, 택배기사, 환경미화원 등에 대한 맞춤형 정책 지원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과 뉴딜펀드 및 필수 노동자 안전·보호 강화와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 부총리는 뉴딜펀드 가운데 ‘정책형 뉴딜펀드’의 투자 대상 가이드라인과 관련해 “혁신성장 공동기준을 토대로 40개 분야, 197개 품목을 사례로 제시했다”며, “기업·프로젝트 등 투자 대상의 전·후방산업에도 투자가 가능하도록 해 뉴딜 생태계에 대한 폭넓은 투자를 유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혁신성장 공동기준은 혁신성장 분야에 대한 정책금융기관의 효율적 지원을 위해 마련한 공동 매뉴얼로 현재 9개 테마, 46개 분야, 300개 품목으로 구성돼 있다. 홍 부총리는 “뉴딜 인프라의 기준을 제시해 펀드 투자 범위도 명확화했다”며 “디지털·그린 분야와 관련된 경제활동, 사회서비스 등 각종 기반시설의 구체적 예를 마련·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개별 인프라 지정 신청에 대해 관계부처와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뉴딜 인프라 심의위원회를 통해 최종 확정하도록 절차를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민간 사업자와 투자자의 이해·관심 제고를 위해 뉴딜 분야별로 투자 설명회도 개최하고 뉴딜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현장 애로 등도 적극 해소하는 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필수노동자에 대한 맞춤형 지원 대책과 관련해서는 “필수노동자들이 자부심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코로나19와 산재 위험으로부터 보호, 근로 환경 개선, 사회안전망 보강과 함께 직종별 맞춤형 정책 지원에 중점을 둔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추석 기간에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 사회 기능 유지를 위해 묵묵히 일하는 필수 노동자들의 노고에 대해 기억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번 대책을 통해 필수 노동자들이 합당한 처우와 배려를 받을 수 있는 사회를 조금이라도 앞당겨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