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李 양강구도 속 몸집 키우는 與 잠룡 김경수

28일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고용노동부와 경상남도의 지역특화형 긴급 직업훈련 시범사업 업무협약식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인삿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권 박스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지사는 최근들어 ‘정책 전문가’들을 연이어 만나는 등 ‘친문(親文)’ 계 정책 전문가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이는 이 지사가 ‘비문(非文)’ 계에서 뚜렷한 대안 정책 제시로 존재감을 드러내는 것에 대한 대항마 키우기로 해석된다.

김 지사는 ‘통신비 2만원 지급’에 대한 논란 당시 대안으로 전국 무료 와이파이망 확대 사업에 투자하는 ‘제3의 길’을 제시했고 ‘통계청을 확대·개편해 데이터 청을 만들자’는 주장을 하는 등 굵직한 주장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다.

정부도 김 지사의 움직임에 응답하고 있다. 김 지사가 2차 재난지원금 관련한 논란 속에서 ‘정부가 국민의 소득과 자산을 실시간으로 파악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를 위한 논의를 했다고 알려졌다.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김 지사가 움직이자 정부도 움직였다는 것이다.

여권에서도 ‘김경수 대망론’을 직접적으로 언급하는 이들도 늘었다.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는 지난 16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 지사가) 만약 (재판에서) 살아 돌아온다면 지켜봐야 할 주자는 맞다”며 “김 지사가 동안이라 그렇지, 대선 때 55세면 어리지도 않다. 이재명 지사하고 별 차이도 안 난다”고 언급했다.

김 지사는 지난 25일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진행자 김어준 씨의 ‘대선에 뛰어들건가’라는 질문에 “시·도 단위론 그 문제를 해결하기 어려우니까”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대권 도전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해석도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지난 17일 스마트그린산업단지 핵심인 경남 창원을 찾아 “성과가 가장 좋다”며 사실상 김 지사를 띄우기도 했다.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3일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리는 항소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

다만, 현재 김 지사는 지난 대선 당시 댓글 조작을 공모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 사건 항소심’ 족쇄를 차고 있어 아직은 이르다는 평가도 있다. 하지만, 김 지사가 무죄 취지의 파기환송심 이후 대권주자로 치고 올라온 이 지사와 비슷한 길을 밟을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지금은 여권의 대권 구도가 양강 구도로 가고 있지만, 야권에 강력한 후보가 보이지 않는다면 친문계에서 김 지사를 띄울 가능성도 있다”며 “항소심 재판 이후 이 지사처럼 대망론이 흘러나올 수 있다”고 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