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통합 이름은 ‘신한라이프’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내년 7월1일 출범하는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통합 그룹 보험사 사명을 ‘신한라이프’로 확정했다.

신한금융은 28일 조용병 회장과 성대규 신한생명·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이사 등 총 32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뉴라이프추진위원회’에서 이같이 사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통합 사명 결정을 위해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양사의 고객 및 브랜드 전문가, 금융·마케팅·경영관련 교수진, 보험설계사를 포함한 양사 임직원 등 약 6500명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신한금융은 브랜드 선호도 조사 전 과정을 외부전문기관에 위탁해 진행했다.

통합 사명인 ‘신한라이프’는 신한생명의 ‘신한’과 오렌지라이프의 ‘라이프’를 함께 담아 두 보험사 간 통합의 의미를 가진다. 또 ‘신한’이라는 브랜드 기반으로 글로벌 보험사로 도약하겠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다만 양사는 향후 통합 사옥을 마련해 입주하기 전까지 당분간 ‘신한생명 L타워’와 ‘오렌지센터’를 같이 사용할 예정이다.

조용병 회장은 “새롭게 출범하는 ‘신한라이프’는 양사의 강점을 결합해 고객의 삶 전반의 가치를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고객 중심으로 다양한 상품을 공급해 상품경쟁력을 강화해달라”고 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