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LCC]수천명 무급휴직..11월부턴 대량 실업 위기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이달로 고용유지지원금이 이달 중 종료되면서저비용항공사(LCC)들이 무급휴직 등으로 간신히 버티고 있는 저비용항공사(LCC)의 대량 해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LCC들이 정부로부터 지원받는 고용유지지원금이 이달 말로 종료된다.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등은 지난 3월부터 휴업 및 휴직 수당의 최대90%를 지원받아왔다.

당초 180일 한도로 지원됐지만 코로나19로 어려운 업황을 고려해 60일간 연장됐다. 그러나 추가 연장에 대한 정부의 입장은 알려진 바가 없다.

정부는 내년 3월까지 항공업을 특별지원업종으로 지정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다른 업종과의 형평성을 고려할 때 추가 지원은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돼 여객 수요가 급격히 늘지 않는 상태로 고용유지 지원금이 종료될 경우 대량 해고 사태가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

LCC들은 현재 필수인력을 제외한 70~90%의 인력을 순환 무급휴직으로 돌려 인건비 등 고정비용을 절감하고 있다. 무급휴직에 돌입한 인력을 모두 합하면 수천명에 이를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돈줄이 막힌 항공사들이 택할 수 있는 방법은 항공기 리스 반납 등 몸집 줄이기 밖게 없다"며 "이 경우 반납하는 항공기 규모에 비례해 인력 감축도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실제로 제주항공 인수가 무산된 이스타항공은 14대의 보유 항공기 중 8대를 조기에 리스 반납하고 그에 따라 600여명의 조종사와 정비 및 지원 인력에 대해 정리해고 통보 한 바 있다.

경영진은 경영 상황이 나아질 경우 이들 해고 인력을 재고용한다는 조건을 내걸었지만 노조 측에서는 이같은 약속을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스타항공 노조는 창업주인 이상직 국회의원의 책임을 요구하며 운항재개와 고용유지를 위한 실질적인 노력을 정부 여당에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이 의원의 더불어민주당 탈당은 파산위기 및 정리해고 사태 면피용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