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한가위 사랑나눔’ 활동 펼쳐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왼쪽)이 2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구세군서울후생원에서 열린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한가위 사랑나눔 행사'에서 후원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농협중앙회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농협중앙회는 이성희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추석을 앞둔 28일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구세군서울후생원을 방문,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한가위 사랑나눔’행사를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농협은 이날 원생들에게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온라인 학습기(PC·노트북)와 농산물 등 1500만원 상당의 후원품을 전달했다. 구세군서울후생원은 70여 명의 아동이 생활하고 있는 보호시설로 농협은 2015년부터 매년 후원의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김호규 구세군서울후생원장은 “매 명절마다 찾아와 아이들에게 즐거움과 따뜻함을 전해주는 농협 임직원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덕분에 추석을 더 행복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원생들이 따뜻하고 풍성한 한가위를 보내기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농협은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나눔문화를 확산시키는데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