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공사, 행정안전부 경영평가 ‘최우수 공기업’ 등극

인천도사공사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 인천도시공사가 ‘2020년 행정안전부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 최우수 ‘가’ 등급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 ‘다’ 등급에서 2단계 상향된 결과다.

행정안전부 지방공기업 경영평가는 전국 249개 광역·기초단체 지방공기업을 대상으로 지속가능경영, 경영성과, 사회적 가치 등 3개 분야 20여개 세부지표에 대해 지표별 달성도를 검증해 매년 5등급(‘가~마’ 등급)으로 평가·발표하고 있다.

도시공사는 올해 신설된 노동생산성, 자본생산성, 재난안전 관련 사망률·재해율과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전 분야에서 우수한 경영실적을 달성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설명했다.

공사는 현장근로자의 안전한 일터 조성을 위한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 18001)을 인증 받아 안전경영의 초석을 닦았으며 이밖에 ▷시설물관리시스템(FMPS) 구축 ▷도화2.3동·남촌동 빈집프로젝트 등의 SOC 기반시설 구축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 ▷같이家U 실버사원 일자리 창출 ▷저소득 장애인주택개조사업 시행 ▷기존주택 매입·전세공급 등을 통해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공헌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한 사회적 경제 조직 활성화를 위해 지방공기업 최초로 사회적 기업 및 중소기업 동반상생 플랫폼 구축과 공공구매 상담회 개최, 청년 사회적경제 창업실 운영지원, 해드림 봉사단 운영 등 공공성 증진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노력하고 있다.

공사는 이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도시재생부문 사회공헌 대상’, ‘대한민국 신뢰받는 공공혁신 대상’, ‘CEO 글로벌 품질경영인 대상’, ‘대한민국 주거복지 문화대상’ 수상 등 3년 연속 호조를 보여 전국 최우수 공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인천도시공사 이승우 사장은 “대한민국 미래 신도시 기준을 제시할 검단스마트시티 건설을 통해 차별화된 도시의 모습을 구현하고 계양테크노벨리·검암역세권 개발 등 인천시 정책 실행기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며 “올해를 기점으로 시민을 위한 최고의 공기업으로 더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