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특위, 해경에 北피격 공무원 철저한 수사 당부…재발방지책 논의

서해 최북단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에 피격·사망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A씨(47)가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10호'의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공동조사·재발 방지 특위’가 29일 해양경찰청을 방문해 철저한 수사와 시신 수색을 당부했다.

특위 소속 황희·김병주·김영호·오영환 의원과 당직자 등 5명은 이날 오후 3시께 인천 해양경찰청을 방문해 김홍희 해양경찰청장 등 해경청 관계자들을 1시간 15분간 만났다.

만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등을 위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특위는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A(47)씨에 대한 수사 상황을 듣고 해경과 재발 방지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국방부 등과 소통하며 진상규명 활동을 하고, 남북 공동대응 매뉴얼 제작 등을 북측에 제안할 계획이다.

해경은 이날 오전 수사 중간 결과 브리핑을 열고 군 당국 첩보 자료와 표류 예측 분석 결과 등을 토대로 A씨가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했다.

황 의원은 해경과 회동이 끝난 이후 “해경 수사의 최종 목표가 (A씨의) 월북에 대한 진위를 밝히고 시신을 수색하는 데 있기 때문에 (수사 결과를 발표할 때) 한 점 의혹 없이 해달라고 해경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시신을 수습하게 되면 이 사건에 대한 논란도 상당 부분 불식시킬 수 있기 때문에 포기하지 말아 달라는 당부도 했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같은 일이 발생할 때 국내 관계기관 간 어떤 협조가 필요하고 어떤 시스템을 만들어야 할지,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질의와 답변도 오갔다”며 “A씨 유가족의 입장도 청취한 뒤 특위의 진상규명 활동에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특위는 이날 오후 A씨의 형 이래진씨를 만날 예정이다.

이씨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외신기자들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열어 A씨가 월북한 것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동생의 비극적 죽음을 밝혀내기 위해 국제기구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