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교육협 “의사 국시 문제, 정부가 해결하라”

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생들이 기존의 입장을 바꿔 국가고시 응시 의사를 표시한 지난 24일 자양동에 위치한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에 관계자가 출입구를 관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전국 의과대학 교수 등 의학교육 관련 종사자로 이뤄진 한국의학교육협의회가 정부에 의대 본과 4학년생의 국가고시 문제를 해결하라고 29일 요구했다.

의학교육협의회는 이날 의교협 확대회의에서 논의를 한 뒤 “학생들의 휴학과 국시 미응시는 정부의 잘못된 정책 추진에 대한 정당한 의사 표현”이라며 “정부·여당이 의료계와 합의한 만큼 결자해지의 자세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의교협 회장을 겸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현 상황의 불씨를 제공한 정부가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야 하며 의협은 이를 (정부에)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학교육협의회는 예정보다 적은 신규의사가 배출되면 병원의 인턴 수급이 어려워져 연쇄적인 업무 과중으로 의료 질 하락과 국민 건강 악영향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의과대학에서도 학생을 수용하고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전국 의대 본과 4학년 학생들은 공공의대 신설 등 정부의 공공의료 확대 정책에 반대해 국가고시를 거부했으나 지난 24일 “국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며 국시 거부 행동을 중단했다.

그러나 국시 재접수 마감기한은 지난 7일 0시였다. 시험은 지난 8일 시작해 4주째에 접어들었다.

정부는 ‘국민적 동의’가 없다면 국시 재응시 기회를 주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의학교육협의회는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의학회, 한국의학교육평가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한국의학교육학회,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기초의학협회,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의학교육연수원, 국립대병원장협의회, 사립대의료원협의회 등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