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대졸 공채 실시 안한다…창사 이래 처음

[헤럴드경제] 국내 대형마트 1위인 이마트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올해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하지 않기로 했다.

29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이날부터 시작되는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에 이마트와 이마트24 등 일부 계열사는 참여하지 않는다.

특히 이마트가 신입 공채를 하지 않는 것은 1993년 창사 이래 처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2분기 연결기준 474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는 등 실적이 좋은 않은 상황에서 신규 점포 개설이 사실상 없는 점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점포를 기반으로 하는 회사들은 점포를 열 때마다 수시 채용을 하고 있다"면서 "그룹 전체 채용 규모는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신세계그룹 공채에서 신입직원을 모집하는 회사는 신세계(백화점)와 SSG닷컴,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푸드, 스타벅스코리아, 신세계프라퍼티 등 11개 계열사다.

10월 12일까지 신세계그룹 채용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서류를 접수한다.

onlinenews@heraldcorp.co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