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 3년의 공백 깨고 완전체 컴백

B1A4 [WM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보이그룹 B1A4(신우, 산들, 공찬)가 완전체로 돌아온다. 약 3년 만이다.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B1A4가 10월 19일 컴백 목표로 정규 앨범을 준비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소속사 측은 “3년 만에 발매하는 완전체 앨범인 만큼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기대해 달라”고 했다.B1A4의 새 앨범은 지난 2017년 9월 발매했던 ‘롤린’ 이후 약 3년 1개월 만으로 3인 체제로 개편된 이후 선보이는 첫 앨범이다.

B1A4는 그간 독보적인 콘셉트와 ‘자체제작 아이돌’로 가요계에서 음악성을 인정받으며 탄탄한 입지를 굳혔다. 또한 멤버들이 각자의 영역에서 스펙트럼을 넓히며 B1A4의 음악 색채를 만들어왔다.

신우는 ‘서울’, ‘반하는 날’, ‘사선’ 등 꾸준히 자작곡을 발표하며 뛰어난 음악적 역량을 보여줬다. 산들은 최근 자작곡으로만 구성된 ‘생각집 EP.1’ 시리즈를 발매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최근 발표한 OST ‘취기를 빌려’는 각종 음원 차트에 2위를 기록하며 음원 강자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팀내 막내 공찬은 그동안 MC와 배우로 활약해왔으며 최근 MBC 에브리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를 통해 ‘훈남 보디가드’로 변신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