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L 탬파베이, 댈라스 꺾고 16년 만에 스탠리컵 정상

탬파베이 라이트닝 선수들이 28일 NHL 우승을 확정짓는 순간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탬파베이 라이트닝 선수들이 28일 NHL 우승을 확정짓는 순간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AP=헤럴드경제>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탬파베이 라이트닝이 16년 만에 스탠리컵 정상에 올랐다. 탬파베이는 28일(현지시간) 캐나다 에드먼턴 로저스 플레이스에서 열린 2019-2020 NHL 스탠리컵 결승(7전4선승제) 6차전에서 댈라스 스타스를 2-0으로 꺾었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 4승2패가 된 탬파베이는 지난 2004년 이후 16년 만에 스탠리컵을 차지했다. 역대 두 번째 정상 등극이다.

1피리어드 브레이든 포인트의 파워플레이(상대 선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우위) 골로 기선제압에 성공한 탬파베이는 2피리어드, 블레이크 콜먼이 쐐기골을 장식했다. 이후 실점 없이 리드를 지켜 승리를 챙겼다. 탬파베이 골리 안드레이 바실레프시키가 22세이브 무실점 활약을 펼쳤고 수비수 빅터 헤드먼이 플레이오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NHL.com에 따르면 헤드먼은 “선수생활 중 가장 기쁜 순간”이라며 “많은 감정이 스쳐 지나간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 시즌 NHL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여파로 3월12일 중단된 뒤 잔여 정규시즌을 취소했다. 이후 7월말부터 중립지역 캐나다 에드먼턴에 한데 모여 24팀이 참가하는 플레이오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