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추석 한류 소개’ 싱가포르 총리에 SNS 감사인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국민들에게 추석 인사를 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한국의 명절인 추석을 언급하며 한국의 전통 등(燈)을 소개했던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에게 1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감사의 뜻을 표시하며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추석인 이날 페이스북에 리 총리의 페이스북 소개 글을 공유하면서 "한국의 명절, 추석과 한류에 대해 소개해주신 리셴룽 총리에게 감사하다"며 "'코로나 시대'에 거리는 멀지만, 마음만은 가깝다는 것을 다시 느낀다"고 강조했다.

앞서 리 총리는 지난달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싱가포르 대사관 주최로 현지에서 열린 한지로 만든 전통 등 전시 '왕가의 산책'과 추석 명절을 소개하며 전시에서 직접 찍은 등 사진을 올렸다. 리 총리는 당시 "한류 팬들은 한국적 영감을 받은 이 전시물을 환영할 것"이라며 "한국 방문 까지는 아마도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 이런 행사도 의미가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각국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코로나 시대를 견뎌내고 있다"며 "어려움을 참아준 자랑스러운 국민들에게 평범하고 소중한 날들을 반드시 되찾아드리겠다.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한가위 되시라"고 끝맺었다. 문 대통령은 전통 등 사진이 담긴 주싱가포르 대사관 페이스북 글 링크도 같은 글에 첨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