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수출 7.7%↑, 7개월 만에 반등…조업일수 증가·기저효과 영향(종합)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9월 수출액이 조업일수 증가와 기저효과로 지난해 동월대비 7.7% 증가했다. 이로써 코로나19 확산세 이후 7개월 만에 반등했다. 특히 수출증가폭은 2018년 10월이후 23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정부는 수출 디지털 전환대책을 마련, 수출 전과정과 수출 지원 방식을 대대적으로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480억5000만달러로 잠정집계됐다. 이로써 수출은 7개월만에 마이너스 늪에서 빠져나왔다.

수출은 2018년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14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이어오다가 지난 2월 15개월 만에 반등했지만, 코로나19 확산이후인 ▷3월(-1.6%) ▷4월(-25.5%) ▷5월(-23.6%) ▷6월(-10.9%) ▷7월(-7.1%) ▷8월(-9.9%) 등으로 6개월 연속 역성장을 기록했다가 지난달 플러스를 기록한 것이다. 일평균 수출액도 올해 가장 높은 20.9억달러를 기록했다.

따라서 지난달 수출은 ‘총수출 400억달러+일평균 수출액 20억달러’를 동시에 달성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이는 지난해 추석연휴가 9월에 있었던 것을 감안, 지난달 조업일수가 작년보다 2.5일 많고 기저효과(지난달 9월 수출 -11.8%) 영향으로 분석된다.

품목별로는 우리 수출의 1∼3위 품목인 반도체(11.8%), 일반기계(0.8%), 자동차(23.2%)는 수출이 23개월 만에 일제히 증가세를 기록했다. 가전(30.2%)과 이차전지(21.1%)는 반도체와 더불어 올해 최고 실적을 냈다.

지역별로는 최대 수출 시장인 중국으로의 수출이 8.2% 늘었으며 미국(23.2%), 유럽연합(EU·15.4%), 아세안(4.3%) 등 4대 시장이 모두 성장세를 나타냈다. 9월 수입은 1.1% 늘어난 391억7000만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수지는 88억8000만달러로 5개월 연속 흑자를 나타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우리 수출은 지난 4월 코로나19 영향을 직접 받으면서 큰 폭으로 하락했지만 7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에 성공했다”면서 “특히 지난 1월 이후 처음으로 ‘총수출액 400억 달러대’와 ‘일평균 수출액 20억 달러대’에 동시 복귀하면서 수출 규모면에서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세를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조만간 수출 디지털 전환대책을 마련,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당면 위기를 극복함과 동시에 수출 저변을 확대할 것”이라며 “내수에 집중하던 기업들은 보다 쉽게 수출을 시작하고 실적을 쌓을 수 있는 기반을 만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