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볼 때마다 마스크 써” 조롱했던 트럼프, 코로나19 확진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대선 첫 TV토론에서 논쟁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열린 대선후보 TV토론 등에서 "나는 (바이든처럼) 마스크를 쓰지 않는다"며 감염 위험을 무시했지만, 결국 이번 확진으로 한 달여 남은 대선 레이스에 비상 상황을 초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나와 영부인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가고 치료할 것이다. 우리는 함께 이를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최측근 가운데 한 명인 호프 힉스 백악관 보좌관의 감염 사실이 확인되며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힉스 고문은 지금까지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이들 중 트럼프 대통령과 가장 가까운 인사로, 트럼프 대통령과 많은 일정을 소화했다. 그는 트럼프 외에도 스티븐 밀러 백악관 선임보좌관, 제이슨 밀러 홍보보좌관 등과도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트럼프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마스크 착용을 줄곧 조롱해 왔다. 지난 29일(현지시간) 밤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 위치한 케이스웨스턴리저브 대학에서 열린 대선후보 첫 TV토론에서도 "나는 (바이든처럼) 마스크를 쓰지 않는다"며 "바이든은 200피트(약 61m) 떨어진 곳에서 말을 하고 있을 수도 있는데, 내가 본 것 중 가장 큰 마스크와 함께 나타난다"고 했다.

토론회에서 마스크 사용에 대한 질문을 받은 바이든 후보는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는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의 요청을 거론한 뒤, 사람들이 그의 조언을 따른다면 앞으로 얼마나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을지를 강조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보건 당국자들이 "그 반대"를 얘기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한 자리에서 토론에 임했던 바이든 후보의 감염 우려도 커진 상황이다. 바이든 후보는 1942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 79세의 고령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