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통치’·‘육군 땅개’…국민의힘, 소개글 논란 청년위 간부 면직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 페이스북에 게시된 소개글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국민의힘은 2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중앙청년위원회 지도부를 소개하며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청년 당직자 2명을 면직 처분했다.

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온라인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물의를 일으킨 이재빈, 김금비 중앙청년위 부위원장을 면직 처분하고, 주성은 청년위 대변인 내정자의 당직 내정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중앙청년위는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에 중앙청년위 지도부 소개를 카드뉴스 형식으로 제작해 공유했다.

해당 소개글에서 주성은 중앙청년위 대변인은 “하나님의 통치가 임하는 나라, 자유보수정신의 대한민국”이라고 게재, 당 안팎에서 종교색이 지나치다는 비판을 받았다.

김금비 기획국장은 “2년 전부터 곧 경제 대공황이 올거라 믿고 곱버스(곱+인버스) 타다가 한강 갈 뻔함”이라고 적어 자살을 희화화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재빈 인재육성본부장도 “육군땅개알보병 포상휴가 14개”라는 표현으로 육군 사병을 비하했다는 구설에 올랐다.

당 중앙청년위는 논란이 확대되자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상태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안을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혁신과 변화의 행보에 멈추는 일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