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포츠, ‘코로나 직격탄’…피해액 2500억원 ‘눈덩이’ 예상

윤상현 무소속 의원(왼쪽).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한국 프로스포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입는 피해액이 올해 8월까지 기준 1859억원에 이를 것으로 나타났다.

또 경기장 내 상업시설의 88%가 문을 닫고, 연간 누적 피해액은 2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국회 문회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윤상현 무소속 의원이 입수한 '한국프로스포츠협회'의 조사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1월1일~8월23일까지 프로스포츠연맹 소속 구단에서 발생한 피해액은 ▷한국프로축구연맹 591억원 ▷한국야구위원회 1062억원 ▷한국농구연맹·한국여자농구연맹·한국배구연맹 35억원 ▷한국프로골프협회·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 171억원 등 1859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시즌이 종료되는 10월 말이 되면 피해 규모가 2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윤 의원의 설명이다.

프로스포츠 경기장 내 상업시설은 전체 매장 중 88%가 문을 닫은 것으로 확인됐다.

프로스포츠 각 구단이 제출한 자료를 집계한 결과 9월 현재 ▷야구경기장 내 410곳 상업시설 중 94%인 386개 매장 휴폐업 ▷축구 경기장에선 104개 매장 중 86%인 89개 매장 휴폐업 등 축구, 야구, 농구, 배구 4개 종목 경기장 내 546개 매장 중 480개, 88%가 문을 닫은 것으로 확인됐다.

윤 의원은 "스포츠 선수와 전문 인력의 일자리가 큰 위험에 처할 수 있다"며 "프로스포츠 선수의 일자리에 예측하기 힘든 한파가 몰려올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문체부는 마땅한 대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 피해 스포츠기업에 대한 정부 지원은 융자금 확대 외에 특별한 게 없는 상황"이라며 "경기장 사용료 인하 등 긴요한 조치들은 여전히 회의 중이다. 정부가 스포츠 산업에 대한 지원 폭을 넓혀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