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이름 딴 대학 첫 공식 확인…’김정은국방종합대학’

1000 (4)
지난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식에서 연설하고 있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조선중앙TV 화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름을 딴 대학이 처음으로 공식 확인됐다.

북한의 관영매체들은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 보도에서 “수많은 국방과학기술인재들을 배출한 김정은국방종합대학 종대에 이어 조선인민군, 사회안전군 각급 군사학교 종대가 보무당당히 지나갔다”라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의 이름을 딴 대학교의 이름이 북한 매체에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학의 존재는 지난해 처음으로 알려진 바 있다. 동아일보는 지난해 3월 보도에서 국방 과학 인재를 양성하는 김정은국방종합대학의 존재가 확인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특히 이 대학은 평양시 용성구역에 있으며 ’852 부대’로도 불린다고 전했다. 이공계 최고 인재들이 다니는 학교이며 이들은 졸업 후 군, 국방과학원, 군수공장 등에 배치된다고 전했다.

이 대학의 이름은 김정은 위원장의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일성군사종합대학, 김정일정치군사대학 등 기존에 있는 군사 관련 대학과의 차별성도 도모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 군사대학들의 이름이 바뀐 정황도 포착됐다. 그간 알려졌던 김정숙해군대학, 김책공군대학 등 이름에서 사람의 이름이 모두 언급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최고지도자 세 명을 제외하고는 사람의 이름을 대학 이름에서 모두 빼며 최고지도자에 대한 권위 제고를 노린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