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 ‘강남스타일’ 제치고 스포티파이 한국솔로 가수 ‘최고’ 등극

제니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블랙핑크 제니가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Sportify)에서 한국 솔로 가수 최고 자리에 올랐다.

16일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제니의 솔로곡 ‘SOLO’는 스포티파이에서 스트리밍 횟수 2억 4080만회를 돌파했다. 이곡 은 2018년 11월 공개됐다.

이는 한국 솔로 가수의 노래 중 최고 기록이다. 앞서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던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기록 중인 2억 4060만회를 뛰어넘었다.

제니는 지난 4월 한국 여성 솔로 가수 최초로 스포티파이 2억 스트리밍을 돌파한 데 이어 이번엔 한국 솔로 전체 1위로 등극했다.

제니의 ‘솔로’는 도입부의 아름다운 코드와 간결한 멜로디 라인, 이별 후에도 슬픔에 얽매이지 않는 당당한 면모를 직설적이고 솔직한 가사로 풀어냈다.

솔로 아티스트로서 제니의 글로벌 영향력은 막강했다. ‘솔로’는 발매 당시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 실시간·일간·주간 차트 1위를 석권했다. 또 해외에서도 40개 지역 아이튠즈 1위, 한국 여자 솔로가수 최초 아이튠즈 월드와이드 송차트 1위, 미국 아이튠즈 톱10을 달성했었다.

뮤직비디오도 한국 여자 솔로 가수 역대 ‘최단’ 기록을 썼다. ‘솔로’ 뮤직비디오는 유튜브 공개 23일 만에 1억 뷰를 넘은 이후 꾸준히 조회수를 늘리며 현재 5억 5000만 뷰를 눈앞에 두고 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