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다저스, 장타 앞세워 NLCS 5차전 완승…승부 6차전으로

Mookie Betts
다저스 우익수 무키 베츠가 3회말 1사 2,3루에서 애틀랜타 댄스비 스완슨의 안타성 타구를 잡아내기 위해 내달리고 있다. 베츠는 이 타구를 잡은 뒤 곧바로 홈으로 송구, 3루를 부정출발한 상대 주자를 아웃시켜 이후 팀의 승기를 마련했다.<AP>

벼랑 끝 LA 다저스가 장타를 앞세워 기사회생했다.

다저스는 16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2020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4선승제) 5차전을 7-3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이로써 1패만 더하면 짐을 쌀 위기였던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2승3패를 만들며 승부를 6차전으로 끌고 갔다.

윌 스미스의 스리런포, 코리 시거의 멀티포 등 장타력이 빛났다.

1회말과 2회말 각각 1점씩 내주며 초반 불안하게 출발한 다저스. 4회초 코리 시거의 솔로포로 추격에 나서더니 6회초 2사 1,2루 기회에서 윌 스미스의 스리런 홈런이 나오며 4-2로 승부를 뒤집었다.

다저스 우익수 무키 베츠는 0-2로 뒤져 있던 3회말 1사 2,3루에서 댄스비 스완슨의 안타성 타구를 전력질주로 잡아낸 뒤 홈으로 송구, 3루 주자 마르셀 오수나가 베이스를 일찍 떠나는 이른바 ‘부정출발’ 비디오판정으로 아웃되게 하는 결정적인 수비를 보여줬다.베츠는 6회초 안타로 나간 뒤 2루를 훔친 다음 저스틴 터너의 내야땅볼 때 효과적인 런다운 플레이로 터너를 2루까지 가게 만들어 윌 스미스의 3점포가 나오게 이어지는 플레이를 연출하기도 했다.다저스의 승리는 베츠의 보이지 않는 수비와 주루플레이에서 비롯된 상승기류가 결정적이었다는 분석이다.

분위기를 탄 다저스는 7회초, 2사 뒤 크리스 테일러의 좌익선상 2루타로 다시 찬스를 만든 뒤 무키 베츠의 1타점 좌전안타가 나와 5-2로 달아났다.

그리고 계속된 2사 주자 1루에서 앞서 솔로포를 날린 시거가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쏘아 올리며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애틀랜타는 9회말 프레디 프리먼의 좌중간 2루타와 트래비스 다노의 내야 땅볼을 묶어 한 점 추격했으나 4점차를 뒤집지 못했다.

다저스는 선발투수 더스틴 메이가 2이닝(2실점)만 소화한 가운데 이후 6명의 투수를 투입하는 ‘벌떼불펜’ 전략으로 애틀랜타 타선을 잠재웠다. 최근 부진했던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은 9회말에 등판해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애틀랜타는 빅리그에서 한번도 선발투수로 나선 적이 없던 A.J 민터가 3이닝을 탈삼진7개를 뽑으며 1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으나 4회부터 불펜진을 동원하는 계투작전으로 나섰다가 다저스의 화력을 당해내지 못했다.@heraldk.com/뉴스1

1000 (1)
다저스 윌 스미스가 역전 3점 홈런을 뽑아내고 베이스를 돌고 있는 동안 애틀랜타의 같은 이름을 가진 투수 윌 스미스가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AP>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