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차남 마약-성행위 동영상 의혹에 발목 잡히나

Joe Biden
<AP>

미국 대선이 3주도 남지 않은 시점에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차남 헌터의 사생활 의혹이라는 돌발악재에 직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지율 역전을 노리며 차남 의혹을 부각시키고, 바이든 가족을 범죄집단으로 깎아 내렸다. 트럼프의 막판 공세로 헌터 변수가 대선 판도가 바뀔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오칼라 유세현장에서 “조 바이든은 부패한 정치인이고 바이든 가족은 범죄기업”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후보의 차남 헌터와 관련한 의혹을 다룬 뉴욕포스트 보도를 거듭 거론하면서 “나는 뉴욕포스트를 크게 믿는다. 미국의 가장 오래된 신문이고 다섯번째로 큰 신문”이라고 강조했다.

보수성향의 미국 신문 뉴욕포스트는 노트북과 하드디스크에는 헌터로 추정되는 인물이 마약 코카인을 흡입하면서 신원미상 여성과 성행위를 하는 12분짜리 동영상과 성행위 사진 여러장도 담겨있다고 보도했다.

또 노트북에는 한때 헌터를 임원으로 채용하고 급여를 준 우크라이나 에너지업체 부리스마의 대표가 바이든 후보(당시 부통령)를 만났다는 것을 시사하는 내용이 포함된 이메일도 담겼다.

이와 관련, 미 연방수사국(FBI)은 헌터의 사생활 자료가 담긴 노트북 컴퓨터와 하드디스크 복사본을 압수해 분석하며 외국 정보기관과 연루 여부를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의혹은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설미디어가 뉴욕포스트 기사링크를 차단하면서 공화당의 공세가 더욱 거세지는 형국이다. 트위터는 헌터와 관련해 최초 보도한 뉴욕포스트 기사를 16일 더 이상 차단하지 않았지만, 공화당은 트위터와 페이스북 최고경영자의 의회소환을 추진하고 있다.

공화당 미치 매코널 미 상원 원내대표는 “트윗을 막은 행위는 비난받을 만 하다”면서 “미국에 표현의 자유를 막는 경찰(speech police)은 있어선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