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검찰 ‘김봉현 검사·야권로비’ 수사 제대로 안해”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 입장문’을 통해 야권 인사에게도 로비를 벌였으며 현직 검사에게도 접대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사진은 김 전 회장이 16일 변호인을 통해 공개한 입장문. [연합]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법무부가 라임자산운용 사건 관련 감찰 조사를 실시한 결과 야권 정치인에 대한 금품로비 의혹 수사가 제대로 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18일 법무부는 최근 사흘간 이른바 ‘라임 살릴 회장’ 스타모빌리티 김봉현 대표에 대한 직접 감찰조사를 실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법무부는 “‘검사 및 수사관에 대한 향응 및 금품수수 비위’, ‘검사장 출신 야권 정치인에 대한 억대 금품로비’ 등의 의혹에 대해 김 대표가 ‘여권인사 비위’ 의혹과 함께 검찰에 진술했음에도 불구하고, 관련 의혹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자산운용 사건 수사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수차 밝혔음에도, 야권 정치인 및 검사 비위에 대하여는 구체적인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여권 인사와는 달리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아니하였다는 의혹이 있다는 것이다

법무부는 “현재까지의 감찰조사 결과와 제기되는 비위 의혹의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재 진행 중인 감찰과 별도로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김 회장은 최근 자필 편지를 통해 “라임펀드 관련 우리은행장 청탁으로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에게 수억원을 지급했다”, “지난해 7월쯤 검찰 출신 A변호사의 소개로 현직 검사 3명에게 서울 청담동 룸살롱에서 1000만원 상당의 접대를 했고, 그중 한 명은 실제 라임 수사팀에 투입됐다”고 했다.

그는 또 “올해 5월 A 변호사가 찾아와 ‘서울남부지검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보고 후 보석(保釋·석방)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했다”며 “매일 수사 상황이 실제 내 앞에서 대검에 직보됐다”고도 했다.

이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충격적 폭로”라며 김씨 편지에 적힌 ‘접대 검사’들에 대한 법무부 감찰을 지시했다.

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