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시황] 부양책 불확실, 코로나에 뉴욕증시 하락…유럽도 ↓

네이버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미국 부양책 불확실성과 코로나 확산 우려로 큰 폭 하락했다.

19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0.89포인트(1.44%) 하락한 2만8195.4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6.89포인트(1.63%) 내린 3426.9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2.67포인트(1.65%) 하락한 1만1478.8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국 부양책 협상과 코로나19 확산 상황, 중국 경제 지표 등을 주시했다. 장 초반에는 주요 지수가 상승세를 탔다. 중국 지표가 나쁘지 않았고, 대선 전 미국의 부양책 타결에 대한 기대도 작용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시장의 예상에는 못 미쳤지만 2분기보다 개선되며 회복 흐름이 이어졌다. 특히 9월 산업생산과 소매판매 등 최신 지표들이 호조를 보인 점은 추가 개선 기대를 제공했다.

미국 부양책과 관련해서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대선 전 타결을 위한 협상 마감 기한을 오는 20일로 제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주말 동안 대규모 부양책에 대한 공화당의 반대에 대해 “이 문제를 2분 만에 처리할 것”이라고 하는 등 합의 가능성을 보이는 발언을 내놨다. 알리사 파라 백악관 전략홍보국장도 부양책 타결에 대해 “조심스럽게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20일 전에 합의가 가능할 것인지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차츰 커지면서 주요 지수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코로나 상황이 악화하는 점도 부담이다. CNBC에 따르면 미국의 지난주 하루 신규 확진자 규모는 이전 주와 비교해 16%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은 40% 이상 급증해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만 명에 육박했다. 코로나 재확산으로 각국의 봉쇄 조치가 다시 강화되면서 경제 회복엔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종목별로는 인텔 주가가 0.8%가량 올랐다. 인텔이 SK하이닉스에 메모리칩 부문 등 일부 사업을 약 100억달러에 매각하는 협상을 진행 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영향이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내린 가운데 기술주가 1.87% 하락했다. 산업주도 1.24% 내렸다.

유럽 주요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50지수는 0.33% 빠진 3234.75로 거래를 종료했다. 프랑스 CAC40지수는 0.12% 밀린 4929.27에, 영국 FTSE지수는 0.59% 하락한 5884.65에 각각 마감했다. 독일 DAX지수는 0.42% 내린 1만2854.66으로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는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이행 의지에도 내림세를 면치 못했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봉쇄 조치가 다시 시행된 탓이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0.1% 내린 40.8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1.1% 떨어진 42.48달러를 가리켰다.

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3%(5.30달러) 오른 1911.70달러에 거래됐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