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덕에…10월 수출 5.9% 증가

이달 1~20일 일평균 수출이 반도체 호조세로 전년 동기간보다 6%가량 증가하면서 코로나19에 따른 타격에서 벗어나는 분위기다. 그러나 추석연휴로 이달 조업일수가 지난해 동월보다 2일 적다보니 두달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기는 어렵다는 전망이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통관 기준 잠정 수출액은 252억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5.8%(15억6000만달러) 감소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12일로 작년보다 1.5일이 적었다. 조업일수 차이를 반영한 1일 평균 수출액은 5.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통계에서 승용차(-7.6%), 무선통신기기(-1.7%), 석유제품(-42.1%) 등의 수출 품목이 부진했다. 반도체(12.1%), 정밀기기(1.9%), 컴퓨터 주변기기(10.5%)는 수출이 늘었다. 반도체는 우리 수출의 1등 품목으로 지난해 전체 수출의 17.3%를 차지했다.

수출 상대국별로는 중국(-4.6%), 미국(-2.3%), 일본(-17.0%) 등은 감소했지만 베트남(0.7%), 유럽연합(EU·13.8%), 캐나다(38.8%) 등은 증가했다.

앞서 지난달 수출은 조업일수 증가와 기저효과(지난해 9월 -11.9%) 덕에 코로나19 발생후 7개월만에 ‘총수출액 400억달러대’와 ‘일평균 수출액 20억달러대’를 달성했다.

그러나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달 전체 조업일수가 지난해 10월보다 2일 적다는 점에서 두 달 연속 플러스 행진에 어렵다는 관측이다. 다만 지난해 10월 수출 감소폭(-15.0%)을 감안할 경우, 기저효과로 감소폭은 한 자릿수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산업부는 코로나19 지속 확산, 화웨이 제재를 비롯한 미·중 갈등과 같은 위험 요인이 상존하는 만큼 긴장을 늦추지 않고 수출 동력을 유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수출 전 과정과 수출 지원 방식을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대대적으로 전환하는 ‘수출 디지털 전환대책’을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달 1∼20일 수입은 247억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8% 감소했다. 이에 따라 20일까지 무역수지는 4.6억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통계에서 원유(-32.7%), 가스(-17.4%), 승용차(-11.0%) 등의 수입이 감소했고, 반도체(28.5%), 기계류(15.9%), 정밀기기(9.8%) 등은 늘었다.

수입 상대국별로는 중동(-37.6%), 베트남(-6.4%), 호주(-6.2%) 등은 감소했고, 중국(3.7%), EU(17.3%), 미국(2.5%), 일본(6.3%) 등은 증가했다.

배문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