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시크릿 로코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 기대되는 이유 셋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로코 장인’ 유인나가 스릴과 액션이 가미된 로맨스로 돌아왔다.

유인나는 21일 밤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 알고 보니 스파이가 체질인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강아름 역을 맡았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해 온 유인나의 이번 작품이 기대되는 이유를 살펴보자.

#1.로코 장인을 향한 기대-유인나는 자신만의 색깔로 로맨스 장르를 이끌어 왔다.

유인나는 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에서 써니 역을 맡아 쿨하면서도 러블리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전생부터 현생, 후생까지 이어진 저승사자와의 애틋한 인연을 섬세한 멜로 연기로 표현하며 ‘로코 장인’의 저력을 뽐냈다.

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진심 역을 맡아 일과 사랑을 모두 잡은 캐릭터의 성장기를 깊이 있게 그려냈다. 특히 유인나는 당당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넣은 바 있다. 로맨스 장르와 착붙 케미를 자랑하는 유인나의 이번 작품 ‘나를 사랑한 스파이’를 향한 관심이 쏠린다.

#2.유인나와 강아름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강아름은 배려와 공감이 가득한 소통법으로 신부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능력을 갖춘 인물. 유인나는 약 5년간 라디오 ‘유인나의 볼륨을 높여요’의 DJ를 맡아 청취자들과 친근하게 소통해왔다. 예능 ‘77억의 사랑’, ‘같이 펀딩’, ‘선다방’에서는 폭넓고 따뜻한 공감 능력을 발휘했다. 강아름이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지고 있는 것 또한 유인나와 닮은 부분. 자신과 닮은 캐릭터에게 완벽하게 녹아든 유인나의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3. 유인나는 강아름을 완벽하게 표현하기 위한 열정을 발휘했다.

유인나는 직접 웨딩드레스 디자이너를 찾아가 조언을 구하는 것은 물론, 촬영 시작 전부터 재단과 재봉 연습에 매진했다. 또 사격과 액션을 배우며 스파이가 체질인 강아름을 표현하기 위한 준비를 꾸준히 해왔다.

유인나는 “열정과 매력이 넘치는 강아름 역할로 인사드리게 되어 기쁘다. 보여줄 수 있는 이야기가 풍부한 캐릭터인 만큼 특별한 로맨스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한다. 시청자분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작품을 위해 열정을 쏟는 유인나의 모습은 드라마를 향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한편 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비밀 많은 두 남편과 첩보전에 휘말린 한 여자의 스릴만점 시크릿 로맨틱 코미디다. 21일 오후 9시 20분 MBC에서 첫 방송된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