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사라진 청년 일자리 4월 42만개·9월 50만개 ↓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코로나19로 청년층 일자리가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로 타격을 입은 숙박음식업·교육서비스업 등 취업자 감소분 절반이상이 청년층으로 조사됐다.

21일 통계청의 올해 1~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코로나19 첫 확산 여파가 강하게 닥친 4월 42만개, 재확산 여파가 덮친 지난달 50만개의 청년 일자리가 증발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전체 취업자가 줄기 시작한 것은 지난 3월부터다. 3월(-19만5000명), 4월(-47만6000명), 5월(-39만2000명), 6월(-35만2000명), 7월(-27만7000명), 8월(-27만4000명), 9월(-39만2000명) 등 7개월 연속 감소했다.

첫 확산 여파가 강했던 달은 4월이고 재확산 여파가 취업자 감소에 반영된 달은 9월이다. 4월과 9월 모두 15∼29세와 30대 취업자 감소 폭이 특히 컸다. 4월 15∼29세 취업자는 24만5000명 감소했고 30대 취업자는 17만2000명 줄었다. 합치면 청년층 취업자 41만7000명이 감소한 것이다.

40대(-19만명)와 50대(-14만3000명) 취업자도 상당수 줄었으나 40대와 50대를 합친 중장년층 취업자 감소 폭은 33만3000명으로, 청년층보다는 적었다. 60세 이상은 취업자가 오히려 27만4000명 늘었다.

9월 15∼29세 취업자는 21만8000명 줄었고 30대 취업자는 28만4000명 감소했다. 합치면 청년층 취업자 감소 폭은 50만2000명이다. 40대(-17만6000명)와 50대(-13만3000명)를 합친 중장년층 취업자 감소 폭 30만9000명을 웃도는 수치다. 60세 이상 취업자는 41만9000명 늘었다.

실제 9월 취업자 감소 폭이 큰 업종은 숙박·음식점업(-9.8%), 교육서비스업(-7.9%), 도·소매업(-5.7%) 등이다. 이들 업종의 취업자 감소분 가운데 15∼29세·30대 등 청년층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을 넘었다.

숙박·음식점업은 9월 취업자가 1년 전보다 22만5000명 줄었는데, 이 중 62.1%(14만명)가 15∼29세와 30대였다. 교육서비스업은 줄어든 취업자 15만1000명 중 15∼29세·30대가 84.5%(12만7000명)에 달했다. 도·소매업 취업자 감소분 20만7000명 중 15∼29세·30대는 23.4%(4만8000명)이었다. 세 업종을 합치면 줄어든 취업자 58만3000명 중 청년층은 54.1%(31만6000명)이었다.

임시적·일용직보다 안정적인 상용직으로 취업한 청년층도 줄고, 상용직 중에서도 '풀타임 취업자'는 더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9월 15∼29세 상용직 취업자는 232만6000명으로 한 해 전보다 5만3000명 감소했고 30대 상용직 취업자는 374만2000명으로 20만2000명 줄었다. 15∼29세·30대 청년층 상용직 취업자가 25만5000명 감소한 것이다.

15∼29세에서 주당 36시간 이상 일하는 풀타임 취업자는 212만6000명으로 9만1000명 줄었지만 파트타임 등 35시간 이하로 근로한 이(20만명)는 오히려 3만7000명 늘었다. 30대에서도 주당 35시간 이하로 일한 상용직은 38만8000명으로 1만8000명 늘었으나 36시간 이상 근로한 이는 335만6000명으로 21만9000명 줄었다.

청년층과 달리 고령층에서는 상용직 취업자 수가 많이 늘었다. 60대 이상 상용직 취업자는 지난달 124만9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만5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