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고용쇼크 청년층 타격…9월에만 일자리 50만개 증발

코로나 사태로 청년층 일자리가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로 타격을 입은 숙박음식업·교육서비스업 등 취업자 감소분 절반이상이 청년층으로 조사됐다.

21일 통계청의 올해 1~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코로나19 첫 확산 여파가 강하게 닥친 4월 42만개, 재확산 여파가 덮친 지난달 50만개의 청년 일자리가 증발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전체 취업자가 줄기 시작한 것은 지난 3월부터다. 3월(-19만5000명), 4월(-47만6000명), 5월(-39만2000명), 6월(-35만2000명), 7월(-27만7000명), 8월(-27만4000명), 9월(-39만2000명) 등 7개월 연속 감소했다.

첫 확산 여파가 강했던 달은 4월이고 재확산 여파가 취업자 감소에 반영된 달은 9월이다. 4월과 9월 모두 15∼29세와 30대 취업자 감소 폭이 특히 컸다. 4월 15∼29세 취업자는 24만5000명 감소했고 30대 취업자는 17만2000명 줄었다. 합치면 청년층 취업자 41만7000명이 감소한 것이다.

40대(-19만명)와 50대(-14만3000명) 취업자도 상당수 줄었으나 40대와 50대를 합친 중장년층 취업자 감소 폭은 33만3000명으로, 청년층보다는 적었다. 60세 이상은 취업자가 오히려 27만4000명 늘었다.

9월 15∼29세 취업자는 21만8000명 줄었고 30대 취업자는 28만4000명 감소했다. 합치면 청년층 취업자 감소 폭은 50만2000명이다. 40대(-17만6000명)와 50대(-13만3000명)를 합친 중장년층 취업자 감소 폭 30만9000명을 웃도는 수치다. 60세 이상 취업자는 41만9000명 늘었다.

실제 9월 취업자 감소 폭이 큰 업종은 숙박·음식점업(-9.8%), 교육서비스업(-7.9%), 도·소매업(-5.7%) 등이다. 이들 업종의 취업자 감소분 가운데 15∼29세·30대 등 청년층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을 넘었다.

배문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