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부 국장급 다주택 문제 상당히 해소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3일 국토부 국장급 이상 공무원들의 다주택 문제가 많이 해소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교통위원회의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국토부 공무원들의 다주택 처분 현황’에 대한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천 의원은 “최근 그동안의 진행 상황을 공개하라고 국토부에 요청했으나 2~4급 공무원의 주택 보유 현황은 개인정보이기에 공개하기 어렵다는 답변이 왔다”며 “국토부가 제대로 파악을 하지 못하겠구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 장관은 “1급 이상은 다주택 처분이 다 끝났고 2급 이하 국장급도 상당히 많이 진전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월 김 장관은 국회에서 “2주택 이상인 국장급 이상 간부들이 주택을 정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