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파이낸셜 스토리’가 신뢰 얻을 때 기업가치 높아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1~23일 제주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20 CEO 세미나’에서 파이낸셜 스토리로 기업 가치를 제고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헤럴드경제] 최태원(60) SK그룹 회장이 관계사 최고경영자(CEO)들에게 각 회사가 만든 ‘파이낸셜 스토리’에 시장의 신뢰가 더해져야 기업 가치가 높아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SK CEO들은 내년을 각 사가 제시한 파이낸셜 스토리에 대한 이해관계자의 신뢰를 높이는 원년으로 삼고, 재무제표 중심 성장 전략을 신뢰와 공감 중심으로 바꿔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은 23일 제주 디아넥스호텔에서 열린 ‘2020 CEO 세미나’에서 “매출과 영업이익 등 종전 재무성과를 중심으로 한 기업가치 평가 방식은 더는 유효하지 않다”며 “이제는 매력적인 목표와 구체적 실행 계획이 담긴 ‘파이낸셜 스토리’가 시장에서 신뢰를 얻어야 기업가치가 높아지는 시대로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이낸셜 스토리란, 고객과 투자자, 시장 등 ‘파이낸셜 소사이어티(Financial Society)’를 대상으로 SK 각 회사의 성장 전략과 미래 비전을 제시해 총체적 가치를 높여 나가자는 경영전략이다.

최 회장은 “기업가치 공식이 바뀌고 있는 만큼 CEO들은 고객, 투자자, 시장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에 적합한 각 사의 성장 스토리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신뢰와 공감을 이끌어 내야 한다”며 “한발 더 나아가 CEO들은 파이낸셜 스토리를 실행하면 더 큰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이제 스스로 입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SK CEO들은 지난 21일부터 2박 3일간 ‘딥 체인지(근본적 혁신)의 실행, 파이낸셜 스토리’를 주제로 열린 CEO 세미나에서 관계사별 성장 스토리를 발표한 뒤 실행력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아울러 파이낸셜 스토리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임원의 전문성 강화와 관계사 간 시너지 제고 방안, ESG와 같은 그룹 공통의 중장기 과제의 구체화 방안 등도 병행할 계획이다. CEO 세미나는 그해 경영 성과를 점검하고 다음 해 경영 전략을 논의하는 SK그룹의 대표적인 ‘연례 행사’다.

이번 세미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과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SK그룹에서 계열 분리됐지만 브랜드와 기업문화(SKMS)를 공유하고 SK 경영활동에 협력하기로 합의한 SK해운과 SK증권 CEO도 작년에 이어 참석했다. 나머지 임원들은 온라인으로 함께 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이번 CEO 세미나의 중요한 변화는 신뢰받는 파이낸셜 스토리가 전제돼야 기업가치를 키울 수 있다고 인식이 바뀐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그룹은 이번 세미나 이후 본격적으로 CEO와 임원 인사 평가에 돌입해, 12월 초 정기 인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