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아메리칸뮤직어워즈’ 3년 연속 후보…엑소, NCT127도 입성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s)에서 3년 연속 후보에 올랐다. AMAs는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는 25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를 통해 후보 명단을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페이보릿 듀오 오어 그룹-팝/록’(FAVORITE DUO OR GROUP-POP/ROCK),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Favorite Social Artist) 등 2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은 ‘페이보릿 듀오 오어 그룹-팝/록’ 부문에는 조나스 브라더스, 마룬5 등과 경쟁한다.

방탄소년단이 3년째 후보에 오른 부문인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에서는 K팝 보이그룹인 엑소, NCT 127를 비롯해 빌리 아일리시, 아리아나 그란데 등과 경합을 벌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8년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를 수상했으며, 지난해에는 이 부문을 비롯해 ‘투어 오브 더 이어’(TOUR OF THE YEAR), ‘페이보릿 듀오 오어 그룹-팝/록’까지 3개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 부문은 테일러 스위프트, 저스틴 비버, 포스트 말론, 로디 리치, 위켄드 등이 후보에 올랐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는 1974년 시작된 유서 깊은 시상식으로, ‘그래미 어워즈’,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함께 미국의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