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K팝 걸그룹 새 역사…최초 ‘밀리언셀러’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K팝 걸그룹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이번 앨범으로 걸그룹 최초 ‘밀리언셀러’에 올랐다.

26일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디 앨범(THE ALBUM)’은 이날 현재까지 총 120만 9543장 판매됐다. 국내에서 약 87만 1355장, 미국과 유럽에서 31만 9300장이 팔렸다. 또 한정판 LP 1만 8888장은 일찌감치 품절 사태를 겪었다.

K팝 걸그룹 앨범이 10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것은 블랙핑크가 처음이다. 2000년대뿐 아닌 음반 시장이 침체되기 전인 1990년대를 통틀어도 우리나라 걸그룹 공식 최고 기록은 76만장이다.

K팝 걸그룹의 새 역사를 쓴 블랙핑크는 이번 앨범으로 각종 글로벌 차트에서 음원과 음반 성적 모두 대체 불가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디 앨범’은 지난 2일 음원 발매 직후 세계 57개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 정상에 올랐다. 이어 6일 출시된 음반은 미국 빌보드 200과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에 2위로 진입, K팝 걸그룹 최고 순위를 자체 경신했다.

블랙핑크의 이번 음반 판매량은 최근 10여 년간 미국에서 발매된 전 세계 여성 그룹 중 톱(TOP)이었다. 빌보드는 “‘디 앨범’의 발매 첫주 성적인 2위는 미국 여성 그룹 데니티 케인(Danity Kane)의 ‘웰컴 투 더 돌하우스(Welcome to the Dollhouse, 2008년)’ 이후 가장 높은 순위”라며 주목했다.

앨범 타이틀곡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는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 글로벌 톱50 차트서 3위에 오른 이후 글로벌 유튜브 송 톱100차트 2주 연속 1위를 차지하며 꾸준한 인기를 증명했다. 아울러 수록곡 ‘아이스크림(Ice Cream)’은 미국 빌보드 핫100과 영국 오피셜 싱글 톱100서 각각 7주 8주 연속 머무는데 성공했다.

또한 블랙핑크의 ‘디 앨범’은 이번주 업데이트될 미국 빌보드 200 차트서 10위를 기록할 것으로 예고됐다. 3주 연속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톱10 진입에 성공한 K팝 걸그룹 역시 블랙핑크가 처음이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