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내년 중국에 제네시스 출시…”과거 위상 회복”

현대차그룹이 지난 1월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제네시스 'GV80' 신차발표회를 가지고 있다. 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 현대자동차가 내년 중국 시장에 제네시스 등 신차를 출시하며 반등을 시도한다.

현대차는 26일 2분기 경영성과 콘퍼런스콜에서 "내년 중국에 제네시스 브랜드를 공식 런칭해 고급 이미지를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올해 11월 열리는 중국국제수입박람회(CIIE)에 참가해 제네시스 브랜드를 소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코로나19로 상반기 예정됐던 신형 쏘나타와 엘란트라 출시가 모두 하반기로 연기됐다. 중국 시장 내 경쟁이 심화되면서 올해 3분기 도매 기준 판매가 작년 동기에 비해 32% 감소한 30만대를 기록했다.

중국의 자동차 산업 수요는 2017년 이후 마이너스 성장을 지속하고 있고 소비 성향의 양극화로 대형차와 고급차 중심으로 수요가 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현대차는 내년에 중국 시장에 제네시스 브랜드를 공식 출시하고 경쟁력 있는 신차를 투입할 예정이다.

또 내년 상반기에 중국 전략 차종인 미스트라 신차와 신형 투싼을 출시하고, 하반기에는 중국 전용 다목적차(MPV)인 'KU'와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차인 'NE'를 내놓을 예정이다.

이경태 현대차 중국지원팀 상무는 "중국 시장의 수요 비중이 높고 경쟁사의 신차 출시로 경쟁이 심해진 C2와 C-SUV 차급에 대해 신형 엘란트라와 중국 전용 SUV인 ix35 상품성 개선 모델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딜러망 개선을 통해 중국 시장의 기초여건(펀더멘털)을 혁신하겠다는 의지도 비쳤다.

이 상무는 "딜러의 수익성 관리 능력을 제고하기 위해 전문 코칭을 강화하고 현재 운영 중인 700여개 딜러를 우수 딜러 중심으로 개편해 규모를 최적화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도매 중심으로 운영하던 기존 방식을 소매 중심으로 전환해 딜러의 재고 부담을 최소화하고 정상적인 시장 가격을 유지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중장기적으로 중국 사업 실적의 턴어라운드를 실현해 과거의 위상을 회복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아이오닉 브랜드를 기반으로 중국 전용 전기차를 출시하고, 충전 서비스와 금융 상품, 차량 관리 서비스 등 외부 제휴를 확대해 사업 기반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