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배터리 물적분할 반대…LG화학 “주총 전까지 주주 설득나설 것”

[헤럴드경제 정세희 기자] 국민연금이 27일 LG화학 배터리사업부의 물적분할을 반대하기로 결정하자 LG화학은 오는 30일 주주총회 전까지 주주 설득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LG화학 관계자는 이날 국민연금 발표 직후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기관인 ISS를 비롯해 한국기업지배연구원 등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들이 대부분 찬성한 사안”이라며 “국민연금의 반대 의견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분할은 배터리 사업을 세계 최고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해 주주가치와 기업가치를 높이려는 것”이라며 “주주총회때까지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제16차 위원회를 열고 30일로 예정된 분할계획서 승인의 의결권행사 방향을 심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연금은 LG화학 지분 10.28%을 보유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주주권 및 의결권행사는 원칙적으로 공단에서 행사하되, 공단에서 판단을 하기 곤란한 사안은 기금운용본부의 분석 등을 거쳐 ‘수탁자책임 전문위원’에서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LG화학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과 관련해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반대하기로 결정했다”며 “분할계획의 취지 및 목적에는 공감하나,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부 위원들은 이번 결정과 관련해 이견을 제시했다고 국민연금 측은 덧붙였다.

LG화학의 최대주주는 지주회사 LG로 30.06%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국민연금(10.28%)이 2대 주주다. 이밖에 외국인 투자자들이 38.08%를 차지하고 있고 나머지 20%를 기관투자자와 개인투자자가 나눠 갖고 있다.

LG화학은 30일 배터리사업부 물적분할을 결정짓는 주주총회를 열 예정이다. 배터리 부문 분할 건이 통과되기 위해선 출석주주 3분의 2, 발행주식 총수 3분의 1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sa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