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우림, 다음 달 2년 만의 단독 콘서트…“관객 스스로 사유하는 차분한 공연”

자우림 [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혼성밴드 자우림이 단독 콘서트를 연다.

자우림의 소속사 인터파크 엔터테인먼트는 오는 11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단독 콘서트 ‘잎새에 적은 노래’를 연다고 28일 밝혔다. 자우림은 공연에 앞서 동명의 싱글도 발매할 예정이다.

2년 만에 열리는 자우림의 이번 단독 공연은 ‘잎새에 적은 노래’라는 제목처럼 차분하고 서정적인 느낌의 공연으로, 한 편의 시를 연상시키는 분위기 아래 철학적인 곡들로 관객들에게 깊은 사색의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소속사에 따르면 자우림은 코로나19 이후 함성을 자제하는 공연을 고민하던 중 폭발적인 라이브형 공연이 아닌 관객 스스로 사유하는 시간의 공연을 계획하게 됐다.

공연은 관객, 아티스트, 스태프의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예방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공연장 방역은 물론, 관객 전원 발열 체크, 문진표 작성, 손 소독제 비치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해 안전한 환경에서 공연을 진행한다.

자우림은 올해 6월 미니 앨범 ‘홀라!(HOLA!)’를 발매하고 코로나19에 힘들어하는 대중에게 희망의 메시지와 긍정적인 에너지를 선물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