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영업이익 반토막…전년 대비 49.4% 감소

아모레퍼시픽 본사 [아모레퍼시픽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61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49.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매출은 1조208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 줄었다. 순이익은 70억원으로 93.7% 급감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계열사별 실적도 악화됐다. 아모레퍼시픽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 감소한 1조886억원, 영업익은 48% 줄어든 560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사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8%, 57% 감소한 6727억원, 360억원으로 집계됐다. 해외 사업의 매출과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 43% 줄어든 4232억원, 197억원을 기록했다.

이니스프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8% 감소한 803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실적이 악화되며 적자 전환했다. 온라인 채널과 로드숍 매장의 운영 효율성을 강화해 직전 분기 대비 영업 적자 폭을 축소했다.

에뛰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 급감한 266억원을 기록했다. 로드숍 매장 방문 고객 감소로 매출은 하락했지만, 손익 중심의 사업 구조 개편으로 적자폭은 줄였다. 카카오톡 선물하기 전용 상품인 ‘생일빵 아이팔레트 오븐 키트’를 출시하는 등 디지털 대응력을 강화했다.

에스쁘아의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22% 줄어든 102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직영 매장 축소와 면세 채널 부진으로 전체 매출이 감소하며 영업이익도 적자 전환했다. 에스트라는 216억원의 매출과 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오프라인 채널의 트래픽 감소로 전체 매출은 하락했지만, 원가율 개선 및 비용 효율화로 영업이익은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국내외 화장품 시장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다양한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협력 관계를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네이버·11번가·무신사·알리바바 등 디지털 플랫폼과의 협력을 강화하며 성장성 확보에 주력했다.

MZ세대 트렌드를 반영한 라네즈의 ‘네오쿠션’이 돌풍을 일으키며 출시 2달 만에 12만개 이상을 판매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비레디·브로앤팁스·큐브미·순플러스·레어카인드 등 신규 브랜드와 미쟝센·해피바스·일리윤 등 데일리 뷰티 브랜드가 매출 신장을 이뤄내는 성과도 거뒀다.

해외에서도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며 전반적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다만 디지털 마케팅 강화로 인해 온라인 채널에서의 성장세는 두드러졌다. 중국 온라인 시장에서 럭셔리 브랜드가 선전했으며, 프리미엄 브랜드도 라이브 커머스를 활용해 이커머스 채널을 적극적으로 공략했다.

설화수가 인도 ‘나이카(Nykaa)’에 입점하고 에뛰드가 중국과 말레이시아의 멀티브랜드숍 채널에 입점하는 등 시장 다변화도 지속해서 추진했다. 북미와 유럽 시장은 오프라인 채널 조정 및 관광 수요 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으며 매출이 감소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