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거점으로 매장 변신…롯데마트 새벽배송 대폭 확대

롯데마트 중계점의 후방 자동화 설비. [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가 일부 오프라인 매장을 패킹(Packing) 중심의 온라인 거점 매장으로 전환한다. 온라인 주문량 확대에도 당장 스마트 물류센터의 확충이 어렵다보니 기존의 매장을 온라인 물류 거점으로 활용키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롯데마트의 온라인 주문 처리량이 기존보다 5배 이상 확대될 전망이다.

롯데마트는 29일 온라인 시장의 배송 경쟁력을 확대하고자 기존의 오프라인 매장을 ‘세미다크 스토어’로 전환키로 했다.

세미다크 스토어는 기존의 매장에 패킹을 위한 자동화 설비를 구축해 오프라인 영업 뿐아니라 온라인 주문까지 처리할 수 있는, 이른바 온라인 거점 매장이다. 롯데마트는 내달 말 잠실점과 구리점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29개의 세미다크 스토어를 확대할 방침이다. 목표대로 내년까지 29개 점포를 확보하면, 롯데마트의 온라인 주문 처리량은 지금보다 5배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롯데마트가 세미다크 스토어를 확대키로 한 것은 지금 운영 중인 스마트 스토어만으로는 매장의 배송 거점화 전략이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스마트 스토어는 주문상품의 피킹(Picking)과 패킹 모두 자동화 설비를 갖춘 매장이다. 롯데마트는 스마트 스토어보다 투자비가 5분의 1 수준 밖에 안되는데다 확대 속도도 빠른 세미다크 스토어를 중점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또 ‘새벽 배송(새벽에 ON)’ 서비스도 대폭 확대한다. 지금까지는 김포 온라인 전용 센터를 통해 서울 서부권 및 경기도 일부에서 새벽 배송을 하고 있지만, 오는 12월부터는 서울과 부산 전 권역, 경기 남부 지역까지 ‘새벽 배송’을 선보일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의왕, 부산 오토 프레시 센터를 ‘새벽 배송’을 위한 센터로만 활용해 새벽 배송 처리 물량을 4배 가량 확대할 방침이다.

정재우 롯데마트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전국에 퍼져있는 대형마트의 점포를 이용한 배송 거점 전략을 본격한다”며 “고객의 주문을 가장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신소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