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뮤직코리아, 에어비앤비와 손잡고 네트워크 결합…K-POP으로 전 세계 연결

左 에어비앤비 손희석 컨트리 매니저, 右 워너뮤직코리아 진승영 대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세계인들의 눈과 귀가 K-POP에 쏠리는 가운데 워너뮤직코리아와 에어비앤비가 전 세계의 게스트들을 K-POP 산업의 무대 뒤로 초대한다.

워너뮤직코리아 측은 “에어비앤비와 26일 파트너 계약을 확정하고,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K-POP과 세계인들을 연결하는 시도를 하겠다. 파트너십의 목적은 K-POP 아티스트들의 무대 뒤 일상을 조명하고, 자로 잰 듯한 화려한 퍼포먼스 뒤에 놓여 있는 업계 내부의 깊은 이야기를 풀어내는 데 있다”고 밝혔다.

워너뮤직은 세계 3대 음반 레이블이자 에드 시런과 마돈나, 메탈리카 등 세계적인 스타 가수들이 소속되어 있는 전 세계 음악산업의 리더이다. 에어비앤비는 독특하고 진정성 있는 장소와 경험을 제공하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큰 플랫폼이다. 이 두 기업이 힘을 합쳐 막대한 시너지 효과를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다.

워너뮤직코리아 진승영 대표는 “양사의 이번 협력을 통해 국내 아티스트들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좋은 발판을 마련해 K-POP의 지속가능한 성장이 이어지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희석 에어비앤비 코리아 컨트리 매니저는 “에어비앤비는 쉽게 구체화하기 힘든 ‘경험’이라는 요소를 손에 잡히는 체험이라는 상품으로 구체화해 전 세계를 연결하고 있다”며 “워너뮤직코리아와 깊은 유대관계를 쌓아온 여러 K-POP 아티스트들이 에어비앤비 플랫폼을 통해 더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