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스프리, 북미시장서 철수…중국 매장도 축소

이니스프리 중국 상하이 플래그십 스토어 [아모레퍼시픽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의 계열사인 이니스프리가 북미 시장에서 진출 3년 만에 철수한다. 중국에서는 전체 매장의 20%가량을 줄인다.

3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 28일 3분기 실적 발표 후 콘퍼런스콜에서 이니스프리의 북미 매장을 폐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니스프리는 2017년 9월 미국 뉴욕에 직영매장을 열며 현지 시장에 처음 진출했다. 이후 동·서부 지역에 추가 출점하고, 지난해 9월에는 캐나다 토론토에도 매장을 열며 북미로 사업영역을 확대했다. 올해 초 기준으로 북미지역의 이니스프리 직영 매장은 모두 10여개로 늘어났다.

그러나 최근 북미 시장 철수 방침을 세우고 지난 3분기 미국 로스앤젤레스 산타모니카 매장을 정리했다. 남은 매장도 순차적으로 닫을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남은 매장의 폐점 시기는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북미 시장에서의 성과가 기대에 못 미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오프라인 매장 운영이 어려워지자 결국 철수를 결정한 것이다. 회사 측은 현지 직영 매장은 모두 닫지만 여러 화장품 브랜드를 모아서 판매하는 멀티 브랜드 숍(MBS)과 온라인 쇼핑을 통한 사업은 계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니스프리는 올해 3분기 영업손실 2억원을 기록하며 작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하는 등 실적이 부진한 상황이다. 매출도 803억원으로 38% 감소했다.

이니스프리는 중국 매장도 대폭 줄이기로 했다. 이미 지난 3분기 직영매장 50곳을 닫아 올해만 모두 95개 매장을 정리했다. 연말까지 추가로 폐점을 진행해 총 130개를 닫는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말 기준으로 600여개가 있는 중국 매장은 올 연말 470여개로 줄어들게 된다.

중국 실적 역시 2017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후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회사 측은 온라인 유통 중심의 디지털 전환 작업에 따라 중국 내 매장도 정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