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하이츠 “살아보고 투자하세요”

단지전경4

자가격리 거주체험 “직접 살아보고 투자하세요”

코로나 19 사태로 해외 구매자들과 직접 만날 수 있는 길이 제한되자 포레스트 하이츠가 자신있게 내건 슬로건은 “직접 살아보고 투자하세요”다.

거주체험 방법은 14일간의 자가격리다. 현재 해외 한인들이 한국에 들어오려면 국적에 불문하고 반드시 14박 15일의 자가격리 기간을 거쳐야 한다.

한국 국적자의 경우 사전예약을 완료한 후 인천공항 입국시 ‘자가’ 주소에 포레스트 하이츠 주소를 기입하면 되고, 외국 시민권자의 경우 3촌 이내의 혈족이 한국에 거주한다면 정부가 요구하는 절차를 완료한 후 시설격리가 아닌 포레스트 하이츠에서 편안한 격리생활을 누릴 수 있다.

최신식 주방 가전과 초고속 인터넷, 50평이 넘는 넓은 공간에서의 14일은 ‘답답한 격리’가 아닌 ‘꿀같은 휴식’을 선사한다. 거실과 안방에 연결된 발코니 뿐 아니라 넓은 루프탑까지 갖추고 있어 시원한 바깥공기를 마음껏 마시며 목가적인 생활을 만끽할 수 있는 격리생활의 끝판왕을 체험할 수 있다.

거실
<사진=텍사스 한국일보 제공>
메인베드룸
메인 베드룸 @heraldk.com

 

 

미국식 콘도미니엄 “최고의 투자상품”

포레스트 하이츠는 총 104세대가 입주하는 최고급 콘도미니엄이다. 방 4개, 화장실 2개로 구성된 1,973-2,017스퀘어피트 크기의 쾌적한 공간은 미주 한인들에게 매우 익숙한 구조다. 각 방에 에어컨 시스템이 별도로 갖춰져 있고 냉장고·오븐·식기세척기·전자레인지·태양광까지 기본옵션으로 구비돼 있다.

가장 매혹적인 점은 가격이다. 37만 달러에서 41만 달러 사이(부가세 별도)의 저렴한 가격은 한국 부동산 시장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보물창고다. 국제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는 평택시의 미래전망을 미뤄볼 때 집값 상승 가능성이 매우 커 “투자상품으로는 최고”라는 게 부동산 전문가들의 평이다.

다운페이는 40-50%만 해도 된다. 미국 시민권자여도 상관없다. 신용등급에 따라 20만 달러만 투자하면 자산 증대 및 수익창출의 모든 요소를 갖춘 ‘한국의 내 집’을 장만할 수 있다.당장에 미국 생활을 접고 역이민 올 게 아니라면 ‘렌트’라는 신박한 방법이 있다. 포레스트 하이츠는 평택 미군기지 주택과(Housing Office)와의 연계를 통해 렌탈 업무를 진행 중이다.미군이 집을 렌트할 경우 임대료를 군부대 측에서 납부하기 때문에 안전성은 200% 보장한다. 실패하지 않는 ‘수익형 투자상품’의 대표적 예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실내구조
위치 지도

 

 

계약시 왕복 항공료·격리비용 전액 환불

포레스트 하이츠 자가격리 체험은 구매 목적의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다.

자가격리 비용은 정부 시설격리에 준하지만, 기준이 다르다. 현재 정부 시설격리 비용은 1인당 1일 15만원으로 총 210만원을 지불해야 한다. 이에 반해 포레스트 하이츠의 격리비용은 1일 기준 15만원이다. 부부가 함께 한국을 방문했을 경우 시설격리에서는 1인당 210만원씩 총 420만원을 내야 하지만, 포레스트 하이츠에서는 210만원이면 족하다.철저한 사전 예약으로 이뤄지며 입소 전 선입금이 필수다.

그러나 이 마저도 계약시 전액 환불된다. 럭셔리 거주생활로 포레스트 하이츠의 투자가치를 몸소 체험한 후 10일 이내에 계약(계약금 10% 납입)으로 이어지면 한국행 왕복 항공료와 선입금한 자가격리비용 일체를 환불받는 환상적인 조건이다.

역이민을 고려하는 미주 한인들에게 가장 큰 관심은 ‘집’이다. 인생의 대미를 장식할 보금자리 선택은 한국행 여부를 가늠할 정도로 중요한 사안이다. 타향을 떠돌다 돌아오는 어머니 품 같은 곳이 고향일진대 안정적인 투자가치와 미래 생활권 등을 꼼꼼히 따져야 한다.

초특급 교통망을 구축하며 국제화 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평택의 투자 보고(寶庫) 포레스트 하이츠가 마련한 럭셔리 자가격리 체험. 금의환향하는 역이민에 불을 지피는 시작이 될 수 있다.<기사제공=세계한인언론인협회/경윤주·텍사스 한국일보 대표>

◇포레스트 하이츠 자가격리 및 투자상담

▶ 전화: 206-326-1179 ▶ 카톡 아이디: forest4562 ▶ e메일: gp@forestheights.co.kr ▶ 홈페이지: www.forestheights.co.kr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