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황선우, 박태환 넘었다…자유형 100m ‘한국 신기록’

만 17세의 고교생 황선우(서울체고)가 한국 수영의 ‘간판’ 박태환(31)이 보유하고 있던 자유형 100m 한국기록을 갈아 치웠다.

황선우는 18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100m’ 결선에서 48초25의 한국 신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 패드를 찍었다.

황선우는 박태환이 2014년 2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 스테이트 오픈 챔피언십에서 기록했던 종전 한국기록(48초42)을 6년 9개월 만에 0.17초 단축했다.

지난달 1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김천 전국수영대회 남자 고등부 자유형 100m 결승에서 박태환의 기록에 0.09초 모자란 48초51을 찍었던 황선우는 한 달 만에 나선 대회에서는 신기록을 작성했다.

황선우는 내년에 열리는 도쿄올림픽 기준기록(48초57)도 통과했다.

경기 후 황선우는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지난해 도쿄올림픽 출전이 목표였다면 지금은 내년에 올림픽 무대에 나서 준결승, 혹은 결승까지 나서는 것으로 목표가 바뀌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록 단축에 성공한 그는 “비결은 없고, 훈련에 정말 열심히 임했다”며 “지난해까지만 해도 기본적인 체력이 부족했는데 올해는 동계훈련을 열심히 했고, 체력을 키운 게 도움이 많이 됐다”고 설명했다.

고교생 황선우, 박태환 넘었다…자유형 100m '한국 신기록'
자유형 100m 한국신기록을 세운 황선우. (대한수영연맹 제공) ⓒ 뉴스1

이날 한국 여자 수영의 ‘간판’ 김서영(경북도청)도 여자 자유형 100m에서 한국신기록을 썼다.

김서영은 대회 여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54초83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찍었다. 이는 2015년 10월 제96회 전국체육대회에서 고미소의 54초86을 0.03초 줄인 한국신기록이다.

김서영은 자유형 100m 외에도 자유형 200m(1분58초41)와 여자 개인혼영 200m(2분08초34), 400m(4분35초93) 한국기록을 보유 중이다.

김서영은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그동안 자유형, 평영 훈련을 집중해서 했는데, 원하는 결과가 나와서 만족한다”면서 “아직 부족한 부분들이 있기 때문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여자 평영 100m 결승에서는 백수연(광주시체육회)이 1분09초27로 우승을 차지했고, 조성재(제주시청)는 남자 평영 100m 결승에서 1분00초40의 기록으로 정상에 올랐다.

대한수영연맹은 20일까지 열리는 대회 결과를 토대로 내년 도쿄올림픽 파견 국가대표 선발대회 때까지 진천선수촌에서 강화훈련에 참여할 국가대표를 선발한다는 계획이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