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미국 코로나19…하루 신규환자17만명·사망 1800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17만명을 넘어서고 있고 1800명 이상이 사망하는 등 미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최악을 치닫고 있다. 18일 로스엔젤레스 다저스 스타디움에 마련된 임시 코로나19 검사소에 길게 차량이 줄지어 서있는 모습.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17만명을 넘어서고 있고 1800명 이상이 사망하는 등 미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최악을 치닫고 있다.

주(州) 정부들은 잇따라 경제 재개 계획을 되돌리며 강도 높은 감염병 확산 억제책을 내놓고 있지만 아직은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미 존스홉킨스대 통계에 따르면 18일 하루동안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7만161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3일의 17만7224명 이후 두 번째로 많은 숫자다.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는 16만1165명으로 올라가며 또 새 기록을 세웠다. 1주일 전과 비교해도 27%나 상승한 수치다.

또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1848명으로 집계되면서 누적 사망자가 25만명을 넘겼다. 하루 사망자 수로는 1925명이 숨진 5월 7일 이후 6개월 만의 최고치다. 미국에서 4∼5월은 코로나19 사망자가 정점에 달했던 시기다.

코로나19 감염자의 증가가 시차를 두고 사망자 확대로 이어지는 추세이다.

입원 환자 수도 연일 신기록을 쓰고 있다. 코로나19 추적 프로젝트는 18일의 입원 환자를 코로나19 사태 후 최고치인 7만9410명으로, 8만명에 근접하고 있다.

가을철 재확산의 특징은 봄철이나 여름철 때와 달리 도드라진 집중 발병지역(핫스폿) 없이 확산이 전국적으로 만연해 있다는 점이다.

보건 전문가들은 1주일 뒤로 다가온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을 어떻게 넘기느냐가 앞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얼마나 더 악화할지 결정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관례대로 가족·친지가 대규모로 모여 명절을 축하하면 코로나19의 확산을 부채질할 개연성이 높다는 것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9일 추수감사절 기간 여행·외출을 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CDC는 “추수감사절 기간 여행을 하지 말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CDC의 협력기관인 미국전염병학회(IDSA)도 전날인 18일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온라인 모임을 권장했다. IDSA는 “가상 모임은 먼 곳에서 친구와 가족들을 불러 모으는 가장 안전한 방법”이라며 “실외 환경은 가족이 아닌 사람과 만날 때 위험을 낮춰준다”고 밝혔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도 추수감사절 때 사람들이 직계 가족과만 어울리고 모임의 규모를 작게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머피 주지사는 “이것은 정상적인 해가 아니다. 정상적인 추수감사절도, 크리스마스도, 새해 첫날도 아니다”라며 가까운 가족들과만 어울린다면 “그것이 내년에 다시 정상적인 연말 연휴철로 돌아가는 계약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정부들의 규제 강화는 계속되고 있다. 토니 에버스 위스콘신 주지사는 18일 새로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내년 1월까지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앤디 베셔 켄터키주 주지사는 20일부터 술집·식당의 실내 영업을 금지하고 사교 모임도 최대 2가정, 최대 2명으로 제한했다. 23일부터는 학교도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도록 했다.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는 주가 한계점에 도달했다며 4주간 경제 재개 후퇴 조치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같이 살지 않는 다른 가족과의 만남은 전면 금지되고 술집·식당은 배달·포장음식만 허용된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