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포커스’, 지금 이 시기 필요한 기획인 이유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Mnet ‘포커스:Folk Us(이하 ‘포커스’)’가 20일 저녁 7시 30분 첫 방송된다. 20일 오전 제작발표회를 가졌다. 오광석 PD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렵고 답답한 대중들에게 힐링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고, 음악 장르 편중 현상 탈피 계기도 될 수 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포크음악은 디지털, 더하기 문화가 아니라 아날로그, 빼기의 감성이다. 뭘 자꾸 집어넣는 게 아니라 덜어내는 소박한 음악이다. 심사위원인 박학기는 “뭔가 더해서 아름다움을 만드는 게 아니고, 다 버리고 딱 필요한 것만 남겨 아름다움을 만들어 내는 게 포크 음악이다. 우리끼리는 가내수공업 한다고 얘기한다”고 말했다. 예능을 할 줄 아는 심사위원 성시경은 “멜로디와 메시지만을 가지고 싸우는 게 포크다”고 했다. 담당 PD와 심사위원들의 말만 들어봐도 지금 이 시대 필요한 기획임을 알 수 있다.

-진정성 있는 가사와 감성적인 목소리로 세대 불문 감동 전한다=70~80년대 솔직한 가사와 담담한 음색으로 힘든 시대를 살아가는 대중에게 위로를 전했던 포크 음악이 ‘포커스’를 통해 다시 한번 시청자에게 감동을 전한다. 기존에 포크 음악을 좋아하던 리스너들은 그 때 그 시절 음악을 들으며 향수를 느끼고, 10~20대 리스너들은 포크 음악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을 것.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답답하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시청자들에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와 세대를 초월한 감동적인 멜로디로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포크 음악의 매력은 어디까지? 각양각색 참가자들이 보여줄 폭 넓은 포크 음악=포크송 하면 흔히 떠올리는 송창식, 故김광석, 양희은 등의 노래뿐 아니라 젊은 참가자의 시선으로 탄생할 새로운 포크 음악의 탄생 또한 기대해 볼만하다. ‘포커스’에는 세대와 성별 상관없이 다양한 개성의 참가자들이 지원했고, 이들은 자신만의 색으로 재해석한 포크 음악을 준비했다. 그 누구보다 포크 음악을 사랑하는 마음을 갖고 참가한 만큼 진정성 있는 무대를 보여주며 감동을 전파할 전망이다.

-성시경-김윤아-박학기-김종완-김필, 다섯 심사위원이 보여줄 새로운 케미는=‘포커스’의 심사위원으로 성시경, 김윤아, 박학기, 김종완, 김필이 출연한다. 다섯 아티스트 모두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구축해온 사랑받는 아티스트로서 차세대 포크 스타를 발굴하기 위해 심사에 참여했다. 특히 김필은 오디션 프로그램 참가자에서 처음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는 만큼 어리버리한 모습을 보여 선배들의 짓궂은 놀림을 당했다고 해 다섯 명의 케미는 어떨지 궁금증을 더한다.

이번 겨울 감성이 담긴 포크 음악으로 시청자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전할 Mnet ‘나의 첫 번째 포크스타 : 포커스(Folk Us)’는 오는 11월 20일 오후 7시 30분 Mnet과 tvN에서 첫 방송된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