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APEC서 “기업인 등 필수인력 이동 촉진 적극 협의”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화상으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경제 위기 해결책 중 하나로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을 촉진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협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APEC 정상회의 발언을 통해 “다자무역체제를 강화하는 것이 역내 경제 회복을 앞당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은 코로나 속에서도 국경을 봉쇄하는 대신, 교류를 계속하며 경제 충격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개방적 통상국이 많은 아·태지역의 미래 성장은, 자유무역으로 모두가 이익을 얻는 ‘확대 균형’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WTO 개혁 논의를 위한 내년 12차 WTO 각료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되도록 기여할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위기가 불평등을 키우지 않도록 포용적 회복을 위한 포용적 협력방안을 마련하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코로나 속에서 한국은 고용·사회 안전망을 토대로 디지털, 그린, 지역균형 뉴딜을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을 새로운 국가발전전략으로 채택했다”고 말했다. 특히 “국가 간 포용성 증진을 위해, 총 1억 달러의 인도적 지원과 함께 방역물품과 K-방역의 경험을 세계와 공유하고 있다”며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의 노력을 지지하고, ‘코박스’에도 동참하고 있다”며 “국제백신연구소와의 협력도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디지털 경제’와 ‘그린 경제’의 균형 잡힌 결합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며 “한국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혁신을 통해 ‘글로벌 가치사슬’을 강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APEC 디지털 혁신기금’을 활용하여 아·태지역 내 5G 생태계 혁신사업과 개인정보 보호 및 데이터 활용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11월 중에, 중소기업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두 개의 포럼을 개최하고 내년에는 ‘글로벌 가치사슬 내 디지털 경제 역할에 대한 워크숍’을 개최할 예정”이라며 회원국들의 참여를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는 많은 것을 달라지게 했지만, 우리가 추구해온 꿈마저 바꿀 수는 없다”며 “위기극복을 위해 APEC이 다시 ‘연대의 힘’을 발휘할 때”라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