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쌈’ 등 드라마 촬영장도 다시 ‘코로나19 비상’

선별진료소의 검체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드라마 촬영장에서도 확진자와 밀접접촉자가 나오는 등 다시 비상이 걸렸다.

23일 방송계에 따르면 드라마 ‘보쌈’(편성 미정) 촬영장에서 보조출연자 중 한 명이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당시 현장에 있던 131명 전원이 검사를 받았다. 주연 배우인 정일우와 권유리 등은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지 않았다.

드라마 ‘달이 뜨는 강’(편성 미정)은 지난 19일 촬영에 참여했던 보조출연자가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파악돼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당일 현장은 보조 출연자들만 촬영해 당시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검사 후 자가 격리 중이다. 주연들은 동선이 겹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정부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배우 엄지원이 금주 예정됐던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 종영 인터뷰를 취소하는 등 일정도 재조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pow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