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中 팬클럽 스케일이 다르다…전국 올리브영·편의점에 뷔 광고

방탄소년단 뷔 중국 팬클럽의 생일 서포트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의 생일을 앞두고 중국 팬들의 대규모 생일 이벤트가 열리고 있다.

뷔의 중국 최대 팬클럽인 바이두뷔바는 최근 오는 12월 30일 뷔의 생일과 ‘BE’ 컴백을 축하하는 이벤트로 20일부터 12월 31일까지 약 40일 동안 전국 1226개 올리브영(OLIVE YOUNG), 123개 랄라블라(Lalavla), 77개 롭스(LOHB’s) 매장에서 스크린 광고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드럭스토어 업계 1위 올리브영을 비롯, 왓슨스(Watsons)를 전신으로 한 랄라블라, 유럽 약국화장품 스타일의 롭스 등 젊은 층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국내 헬스&뷰티케어(H&B) 핫 스토어들을 총망라한 것이다.

방탄소년단의 뷔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새 앨범'BE (Deluxe Edition)'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

또 12월 25일부터 12월 31일까지는 스크린이 구비된 전국 2900개 GS 스토어 전체, 1700개 CU, 760개, 이마트24 및 40개 교보문구 지점 전체와 130개 커피전문점 매장에서 스크린광고를 진행한다.

‘바이두뷔바’는 “스크린이 구비된 전국의 모든 매장에서 뷔의 광고를 만나게 될 것”이라며 “직접 만날 수 없어도 뷔를 떠올리는 것만으로 우리는 함께다. 드럭스토어와 편의점 등 생활 밀착형 스토어에서 뷔의 광고를 시행함으로써 보다 많은 대중들과 뷔의 생일을 함께하고 싶다”고 밝혔다.

바이두뷔바의 이번 이벤트는 K팝 아이돌 서포트 중 매장 프로모션 최장 기간인 동시에 최대 규모다.

바이두뷔바는 올해 K팝 생일 모금 최고 금액(700만 위안, 한화 약 12억원)을 달성하며 역대 최강의 팬파워를 입증했다. 그동안 세계 최초 항공기 내 연예인 영상광고, 200대의 드론과 100대의 풍등(공명등)을 이용한 북경 고북수진의 연예인 최초 드론쇼 등 급이 다른 서포트를 진행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