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탁구협회장 연임 확정…2025년까지 한국 탁구 이끈다

박수치는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뉴스 1)

유승민(38)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2025년까지 대한탁구협회 수장을 맡아 한국 탁구를 이끈다.

대한탁구협회는 24일 “이날 오후 선거관리위원회 회의를 통해 제25대 회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유 위원의 결격사유를 심사했다. 심사 결과 하자가 없다고 결론을 내려 유위원의 당선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유 위원은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된 후보자 등록 결과 단독 입후보, 연임에 도전했다.

대한탁구협회는 “25일 유 위원에게 당선증을 교부할 예정”이라며 “유 위원은 대한체육회 승인을 거쳐 2021년 총회부터 2025년 총회까지 대한탁구협회를 이끌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지난해 5월 조양호 전 회장의 별세로 공석이 된 협회장 보궐선거에 나서 회장으로 당선됐던 유 위원은 연임에 성공했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