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그라운드에 리니지 집행검이? NC “선수단 아이디어, 강함·승리 상징”

NC 다이노스가 창단 9년만에 첫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우승을 확정한 뒤 모기업 엔씨소프트의 게임 ‘리니지’에 등장하는 게임 아이템 ‘집행검’을 뽑는 세리머니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는 선수들의 아이디어였다.

NC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6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4-2로 꺾었다.

이로써 NC는 시리즈 전적 4승2패로 한국시리즈 정상에 등극, 정규시즌 우승과 함께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창단 9년 만에 이뤄낸 값진 결과물이다.

우승이 확정되자 주장 양의지는 눈물을 흘리며 감격스러워 했다. 그리고는 구단이 준비한 모형 집행검을 뽑아 드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날 우승 세리머니의 하이라이트였다.

NC 구단 측은 “한국시리즈 콘셉트로 삼총사의 유명 문구 ‘올 포 원, 원 포 올(All for One, One for All)을 활용했다”며 “정규시즌 캐치프레이즈 스트롱거 투게더(Stronger Together)의 의미를 한국시리즈 상황에 맞춰 계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시리즈 엠블럼 또한 삼총사의 상징인 3개의 검을 야구방망이로 표현해 디자인에 반영했다”며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NC 선수단에서도 삼총사를 모티브로 검을 활용한 우승 세리머니 아이디어를 냈다. 이를 들은 엔씨소프트가 ‘강함’과 ‘승리’를 상징하는 모형검을 제작해 선물했다”고 덧붙였다.(뉴스1)

[KS] 그라운드에 리니지 집행검이? NC '선수단 아이디어, 강함·승리 상징'
NC 다이노스가 우승 확정 후 세리머니에 활용한 모형 집행검. (NC 다이노스 제공) ⓒ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