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기야 583명…코로나 3차 대유행, 1차때보다 더 독하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에만 500명 넘게 나오면서 대규모 확산에 대한 공포감이 커지고 있다. 이는 1차 대유행 당시였던 3월 초 이후 최대 규모다. 코로나 악몽이 재연되고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2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 늘어 누적 3만2318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82명)보다 무려 201명 늘어났다.

신규 확진자 500명대 기록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집단감염 여파로 발생한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이 한창이던 지난 3월 6일(518명) 이후 근 9개월, 꼭 265일 만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지역발생도 553명에 달했다. 이는 2차 유행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8월 27일(441명 중 지역발생 434명)보다 119명이나 많고, 1차 유행의 절정기였던 3월 3일(600명 중 지역발생 598명) 이후 최다 기록이다.

이 같은 증가세로 인해 전체 신규 확진자 수는 물론 지역발생 확진자 수도 1주간 일평균 300명 선을 크게 넘어섰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국민 모두가 수험생을 둔 학부모의 마음으로 오늘부터 일주일 동안 모든 일상적인 친목활동을 멈춰주시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김태열 기자

Print Friendly